eng
competition

Text Practice Mode

열하일기 - 일야구도하기(一夜九渡河記)

created Dec 28th 2014, 15:38 by


0


Rating

610 words
2 completed
00:00
하수는 틈에서 나와 돌과 부딪쳐 싸우며, 놀란 파도와 성난 물머리와 우는 여울과 노한 물결과 슬픈 곡조와 원망하는 소리가 굽이쳐 돌면서, 우는 듯, 소리치는 듯, 바쁘게 호령하는 듯, 항상 장성을 깨뜨릴 형세가 있어, 전차 만승과 전기 만대나 전포 만가와 전고 만좌로써는 무너뜨리고 내뿜는 소리를 족히 형용할 없을 것이다. 모래 위에 돌은 홀연히 떨어져 섰고, 언덕에 버드나무는 어둡고 컴컴하여 물지킴과 하수 귀신이 다투어 나와서 사람을 놀리는 듯한데, 좌우의 교리가 붙들려고 애쓰는 듯싶었다.
 
혹은 말하기를,
"여기는 전쟁터이므로 강물이 저같이 우는 거야."
하지만 이는 그런 것이 아니니, 강물 소리는 듣기 여하에 달렸을 것이다.
 
산중의 앞에는 시내가 있어 매양 여름철이 되어 비가 한번 지나가면, 시냇물이 갑자기 불어서 항상 차기와 포고의 소리를 듣게 되어 드디어 귀에 젖어 버렸다. 내가 일찍이 문을 닫고 누워서 소리 종류를 비교해 보니, 깊은 소나무가 퉁소 소리를 내는 것은 듣는 이가 청아한 탓이요, 산이 찢어지고 언덕이 무너지는 듯한 것은 듣는 이가 분노한 탓이요, 개구리가 다투어 우는 것은 듣는 이가 교만한 탓이요, 천둥과 우레가 급한 것은 듣는 이가 놀란 탓이요, 찻물이 끓는 듯이 문무가 겸한 것은 듣는 이가 취미로운 탓이요, 거문고가 궁우에 맞는 것은 듣는 이가 슬픈 탓이요, 종이창에 바람이 우는 것은 듣는 이가 의심 나는 탓이니, 모두 바르게 듣지 못하고 특히 흉중에 먹은 뜻을 가지고 귀에 들리는 대로 소리를 만든 것이다.
 
지금 나는 밤중에 강을 아홉 건넜다. 강은 새외로부터 나와서 장성을 뚫고 유하와 조하, 황화, 진천 등의 모든 물과 합쳐 밀운성 밑을 거쳐 백하가 되었다. 나는 어제 번째 배로 백하를 건넜는데, 이것은 하류였다.
 
내가 아직 요동에 들어오지 못했을 바야흐로 한여름이라, 뜨거운 밑을 가노라니 홀연 강이 앞에 당하는데 붉은 물결이 산같이 일어나 끝을 없으니, 이것은 대개 천리 밖에서 폭우가 것이다. 물을 건널 때는 사람들이 모두 머리를 우러러 하늘을 보는데, 나는 생각하기에 사람들이 머리를 들고 쳐다보는 것은 하늘에 묵도하는 것인 알았더니, 나중에 알고 보니 물을 건너는 사람들이 물이 돌아 탕탕히 흐르는 것을 보면, 자기 몸은 물이 거슬러 올라가는 같고 눈은 강물과 함께 따라 내려가는 같아서 갑자기 현기가 나면서 물에 빠지는 것이기 때문에, 그들이 머리를 우러러보는 것은 하늘에 비는 것이 아니라, 물을 피하여 보지 않으려 함이다. 또한 어느 겨를에 잠깐 동안의 목숨을 위하여 기도할 있으랴.
 
위험함이 이와 같으니, 소리도 듣지 못하고 모두 말하기를,
"요동 들은 평평하고 넓기 때문에 소리가 크게 울지 않는 거야."
하지만 이것은 물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요하가 일찍이 울지 않는 것이 아니라 특히 밤에 건너 보지 않은 때문이니, 낮에는 눈으로 물을 있으므로 눈이 오로지 위험한 데만 보느라고 도리어 눈이 있는 것을 걱정하는 판인데, 다시 들리는 소리가 있을 것이다. 지금 나는 밤중에 물을 건너는지라 눈으로는 위험한 것을 없으니, 위험은 오로지 듣는 데만 있어 바야흐로 귀가 무서워하여 걱정을 이기지 못하는 것이다.
 
나는 이제야 도를 알았도다. 마음이 어두운 자는 이목이 누가 되지 않고, 이목만을 믿는 자는 보고 듣는 것이 더욱 밝혀져서 병이 되는 것이다. 이제 마부가 발을 말굽을 밝혀서 뒷차에 실리었으므로, 나는 드디어 혼자 고삐를 늦추어 강에 띄우고, 무릎을 구부려 발을 모으고 안장 위에 앉았으니, 한번 떨어지면 강이나 물로 땅을 삼고, 물로 옷을 삼으며 물로 몸을 삼고, 물로 성정을 삼으니, 이제야 마음은 한번 떨어질 것을 판단한 터이므로, 귓속에 강물 소리가 없어지고, 무릇 아홉 건너는데도 걱정이 없어 의자 위에서 좌와하고 기거하는 같았다.
 
옛날 우는 강을 건너는데, 황룡이 배를 등으로 져서 지극히 위험했으나 사생의 판단이 먼저 마음 속에 밝고 보니, 용이거나 지렁이거나, 크거나 작거나 족히 관계될 없었다. 소리와 빛은 외물이니 외물이 항상 이목에 누가 되어 사람으로 하여금 똑바로 보고 듣는 것을 잃게 하는 것이 같거든, 하물며 인생이 세상을 지나는 험하고 위태로운 것이 강물보다 심하고, 보고 듣는 것이 문득 병이 되는 것임에랴.
 
나는 우리 산중으로 돌아가 다시 시냇물 소리를 들으면서 이것을 증험해 보고, 가지는 교묘하고 스스로 총명한 것을 자신하는 자에게 경고하는 바이다.

saving score / loading statistics ...